장례후기

납골당 가는날 다시 인사드릴께요....

초코와 지냈던 15년의 세월은 참으로 길었나 봅니다. 초코가 늙어서 죽음을 맞이하는 직전까지도 영영 이별은 없을 꺼라는 생각을 했는데,,, 막상 장례식장에 들어서면서 실감이 나네요. 가족 이상의 믿음과 사랑으로 함께했던 초코는 한줌의 재만 남기고 무지개다리를 건너갔네요. 그동안 먹고싶은거 못먹게 하고 하고싶은거 못하게 야단치던 시간들이 후회가 됩니다. 초코 마지막가는 길에 도움을 주신 사랑애견상조 직원분들 모두 고생하셨어요. 한결같이 친절했던 직원분들 때문에 많은 위로를 받을 수 있었답니다. 납골당에 남겨둔 초코 만나러 가는날 다시한번 인사드릴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