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례후기

산책길 밤나무 아래에 잘 묻어주고 왔답니다.

똘이가 무지개다리를 넘어가기 전, 15살이 되면서 눈동자가 변해가면서 백내장으로 시력을 잃어갈 무렵.... 

가족들은 마음에 준비를 시작했지요. 시간이 갈수록 소화기능도 떨어지는지 잘 먹지도 못하고 의기소침하며 구석을 찾아다니곤 했답니다. 

병원에서는 더이상 회복의 기미가 없다며 안락사를 추천해주더군요. 

미리 상담해 두었던 사랑애견상조에 연락을 하니 안락사와 장례식장을 모두 예약해주시겠다고 하셔서 너무 감사했어요. 

덕분에 무사히 아픈 똘이를 안락사 시켜서 잘 보낼 수 있었답니다. 

사람도 나이가 들면 할머니 할아버지가 되듯 우리 똘이도 그렇게 늙어서 별나라로 떠나갔네요. 

어제 똘이 분골을 산책길 밤나무 아래에 잘 묻어주고 왔답니다. 

똘이야 ~~~ 사는동안 별탈 없이 우리 가족들에게 기쁨을 주었는데, 부디 좋은 세상만나서 남은 생을 이어갔으면 좋겠네....